국내기업의 자발적 탄소시장에 대한 인식 조사

작성자
한컨설팅
작성일
2023-03-08 18:11
조회
615


자발적으로 탄소를 감축한 실적을 거래하는 자발적 탄소시장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 10곳 중 7곳은 자발적 탄소시장이 탄소감축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탄소시장은 국제기구나 정부가 온실가스 배출권을 할당하고 배출권의 과·부족분을 거래해 목표를 지키도록 하는 ‘규제 시장(Compliance Market)’과 기업, 지자체, 개인 등이 자발적으로 감축사업을 추진해 발생한 감축실적(Credit)을 거래하는 ‘자발적 탄소시장(Voluntary Market)’으로 구분된다.

현재 전 세계 자발적 탄소감축 성과는 2018년 1억 6천 6백만 톤에서 2021년 3억 6천 6백만 톤으로 매년 30%씩 성장하고 있다. 대표적인 자발적 탄소감축 인증기관으로는 미국의 베라(Verra)와 스위스의 골드 스탠다드(Glod Standard) 등이 있다.

<그림 1> 자발적 탄소시장이 탄소감축에 기여할 것인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국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국내기업의 자발적 탄소시장에 대한 인식’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의 66.8%가 자발적 탄소시장이 탄소감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기업이 기대하는 자발적 탄소시장의 역할은 ‘감축 활동에 대한 정당한 평가’(46.3%)가 가장 많았고, 현재 운영 중인 배출권거래제 시장인 ‘규제 시장의 보완적 수단’(40.6%), ‘기후테크 기업의 비즈니스 기회 창출’(7.0%), ‘친환경 투자 유도’(6.1%) 순으로 조사됐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최근 기업의 탄소감축 책임 범위가 사업장 내 직접배출(Scope 1)에서 간접배출(Scope 2), 기타간접배출(Scope 3)까지 확대되면서 사회 전 분야에서 다양한 감축활동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 대상 기업은 규제 범위(Scope 1, 2) 외 추가적인 감축활동에, 중소기업 같은 비대상 기업은 모든 감축활동에 대한 신뢰성 있는 인증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응답기업의 40%, 탄소 감축제품·기술·서비스 개발 및 판매에 따른 감축실적 인증 희망

이번 조사에서 응답기업의 40%는 자발적 탄소시장을 통해 탄소 감축제품·기술·서비스 개발 및 판매 까지도 감축실적으로 인정받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를 들어 현재 제도에서는 국내 반도체 제조업체가 초저전력반도체를 개발·판매해 전력소비와 온실가스를 획기적으로 줄이더라도 감축실적으로 인증받기 어렵다. 오히려 초저전력반도체 제조에 따른 추가 공정으로 온실가스 부담은 더 증가하는 상황이다.

박호정 고려대학교 교수는 “기업들이 탄소 문제에 관심을 가지면서 드론, IoT, 통합발전소(VPP) 등 다양한 기술을 활용해 탄소감축에 기여하고 있다”며 “경직된 규제시장에 대한 보완적 수단으로 자발적 시장을 통해 다양한 감축활동 인센티브를 부여한다면 사회 전반에 탄소감축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업들이 감축실적을 인증받길 원하는 이유로는 ‘탄소중립 달성’(45.0%)과 ‘ESG 활동 홍보’(43.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상쇄배출권 확보’(26.2%), ‘국제 이니셔티브 참여 및 대응’(17.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복수응답>

정부 지원과제 : 배출권거래제 연계(36%), 국가 목표와 연계(28%), 신뢰성 확보(22%) 順

정부 지원과제로는 ‘배출권거래제 연계’(35.8%)가 가장 많았고, 이어 ‘국가 감축목표(NDC)와의 연계’(28.4%), ‘자발적 탄소시장 운영지침 마련 등 신뢰성 확보’(21.8%) 등으로 조사됐다. 반면, 자발적 시장의 독립성 유지를 위해 ‘민간 주도 시장 운영을 보장해야 한다’는 의견은 14.0%였다.

한편, 대한상공회의소는 지난 1월 기업의 자발적 탄소감축 활동을 평가해 감축성과를 인증할 목적으로 대한상의 탄소감축인증센터를 설립했다.

조영준 대한상의 지속가능경영원장은 “앞으로 기업이 탄소감축의 주체가 되기 위해서는 자발적 탄소시장 확대가 필수적”이라며 “대한상의는 정부, 전문가, 업계, NGO 등과 협력해 신뢰성 있는 인증센터를 구축하고 한국을 글로벌 자발적 탄소시장의 중심으로 성장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